만석신문은.. | 자유게시판 | 기차길옆작은학교 | 인형극단 칙칙폭폭
 
   
 
    TODAY is 2021-05-17 (월) TIME is 06:53
 
 
조회 : 7,415  
「만석동 소식」 인천시 , ‘인천역주변재정비사업’ 계획 
 mansuknews | 07-10-24 14:42
 



인천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인천역주변 재정비촉진 지구지정(안)’에 중구 북성동과송월동, 동구 만석동일부 (43번지)가 포함되면서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인천시와 주민들이 마찰을 겪는 주된 이유는 개발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시는 공영개발을 주장하는 반면 주민들은 민영개발을 원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서 주장하는 공영개발 이란 국가,지방자치단체나 정부투자기관(토공.주공 등)이 택지 개발, 주택 건설의 주체가 되어 대상지역내 토지를 모두 사들여 계획에 적합하게 직접 개발해 분양하거나 임대공급하고, 또한 공급후에도 일정기간 관리하는 개발방식을 말한다.
이 경우 주민들은 땅과 건물 공시지가의 1.5배의 보상비와 이주대책비나 아파트 입주권을 받게 된다.
하지만 이 지역은 세입자와 형편이 어려운 가구가 많아 입주권을 받더라도 재정착이 불가능하거나‘공영개발보상비’로 다시 살 곳을 구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때문에 주민들은 시가 적절한 수준의 보상을 하지 않을 경우 사업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이다.
만석동 43번지의 한 주민은 “우리는 27평 2층 건물을 가지고 있는데, 공영개발을 할 경우 공시지가인 3,400만원의 1.5배인 5,000만원정도만 받게 된다”면서 “그 돈으로 어디가서 집을 새로 살 수 있겠나. 내 집을 내 놓고 세를 얻어 살아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공영개발의 보상기준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런 이유로 중구 북성동과 송월동일대 공영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지난 달 ‘지구지정 반대 청원’을 시의회에 내고 의회가 이를 받아들여 시가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사업을 시행하도록 권고했다.
시는 지난 4월 주민들에게 ‘지구지정안’에 대한 공람을 하고 5월 도시재정비위원회에 심의를 요청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를 이유로 보류되었다. 시는 8월에 있은 도시재정비심의 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의 ‘인천역주변 재정비사업’은 총 사업대상면적 44만750㎡에 사업예산은 5,000억원가량으로 2013년까지 인천역과 주변지역을 개발해 관광중심의 입체복합도심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대상지역에는 2,100세대가 거주하고 있으며, 1,100세대 이상이 세입자인 것으로 시는 조사하고 있다.
만석동의 사업대상 면적은 72,700㎡(약2만2천평)으로 만석 1차, 3차 아파트와 경로당과 만석 어린이 공원 일부까지 포함되었다.
인천시의 이번 사업은 ‘구도심 활성화’라는 명목에도 불구하고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급히 도심을 정비하려는 의욕이 앞서 자칫 주민들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사업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